최종편집 : 2020-02-27 09:00 (목)
"암에 따라 수술 없이 방사선·항암제로만도 치료효과 좋아"
"암에 따라 수술 없이 방사선·항암제로만도 치료효과 좋아"
  • 강병원 기자
  • 승인 2016.06.0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팀 연구결과 발표

최근 의학기술이 발전하면서 암환자들에 대해 수술 외에도 항암제, 방사선 등을 이용한 다양한 치료법이 개발되고, 이를 병합한 치료법이 고안되어 환자들의 생존은 물론 삶의 질을 높이고 있다. 이에 따라 과거 수술할 수 있다면 수술이 최고라던 암치료의 상식도 달라지고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팀은 최근 수술적 절제가 가능한 3~4기 하인두암 환자 91명에 대해 ‘수술 없이’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만을 한 34명(CRT군)과 ‘수술 후’ 항암제· 방사선 치료 등을 한 57명(SRT군)의 치료성적과 부작용발생률을 비교 조사했다.

그 결과 이 두 가지 방법 모두 암의 5년 국소억제율, 무병생존율, 전체생존율에서는 의미 있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별첨 참조 : 두 치료법 간의 생존율 비교> 그러나 발성, 삼키기 등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주는 후두기능 보존율은 88.2% 대 29.8%로 ‘수술없이 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환자들(CRT)이 수술 후 항암제·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들(SRT)에 비해 훨씬 높게 나타났다. 또한 수술을 해야 할 정도의 치료부작용 발생율도 항암제·방사선 치료만 받은 군에서는 12%로 수술환자군의 37%보다 더 낮게 나타났다.

이 밖에도 국소적으로 암이 재발한 경우에도 항암제·방사선 치료만 받은 환자들에서는 8명 중 7명이 추가적인 수술적 절제가 가능했지만, 수술환자 군에서는 13명 중 2명에서만 수술적 절제가 가능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즉 항암제·방사선치료만 받은 경우 재발할 경우에도 수술적 치료를 통해 한번 더 치료를 시도할 수 있기에 전체적인 암치료 성공률을 더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실제 생존율의 차이가 없다면, 발성과 삼키기 기능을 담당하는 후두의 특성 등을 고려했을 때 국소진행성 하인두암에서 수술보다는 방사선·항암제 치료 등 대체치료법의 유용성을 잘 입증하고 있다”라며 “이처럼 의학의  발전과 새로운 장비 및 치료법들이 개발되며 암종별 특성에 맞는 더욱 다양한 맞춤치료법이 개발되고 있기에 암환자들의 생존율은 물론 삶의 질도 더욱 높아질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최근 국제학술지인‘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소개된 바 있다.

Tag
#N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kbw@h-h.co.kr
강병원 기자 [최근기사]
브렉시트 이끈 ‘제노포비아’…1930년대 역사 반복될까?
글로벌 혁신 리더&브랜드 (주)스마투스 ‘비네이티브'’
[월간아시아 9월호] 세계는 지금 여인천하(女人天下)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