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7 09:00 (목)
'펜타곤 메이커' 홍석, 4주차도 굳건한 1위...갓진호 반전은 없었다
'펜타곤 메이커' 홍석, 4주차도 굳건한 1위...갓진호 반전은 없었다
  • 김도빈 기자
  • 승인 2016.06.0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방송된 펜타곤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 엠넷 '펜타곤 메이커' 3회에서는 반전의 4주차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연습생 10인의 두 번째 단체 퍼포먼스 미션 '두 개의 유닛으로 나뉘어 큐브 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의 노래 부르기' 과정이 그려졌다. 이번 미션에는 특별히 비스트의 양요섭과 용준형이 심사위원으로 나서 펜타곤의 사기를 북돋았다.

리더 진호가 속한 진호팀은 옌안, 유토, 여원이 비스트의 '비가 오는 날엔'을 선곡해 각자의 보컬 실력을 발휘했다. 실제 아이돌 그룹 못지 않은 진호팀의 노래 실력에 양요섭은 "어떻게 노래를 이렇게 다 잘하지?"라고 칭찬했고, 용준형 역시 "노래를 진짜 정말 잘해서 깜짝 놀랐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장한 이던 팀(이던,우석, 키노, 홍석, 신원, 후이)은 비스트의 'Good Luck'으로 멋진 무대를 완성했다. 실수 없이 완벽한 무대를 연출한 이던 팀의 무대에 용준형과 양요섭은 오랫동안 박수를 치며 "인트로 부분 피아노 나오는 거 진짜 좋은데? 내가 써보고 싶다"라며 편곡에 대한 칭찬 또한 아끼지 않았다. 이번 무대는 2대2 무승부로 순위가 결정나진 않았으나 진호가 미션의 MVP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탤런트 승점을 위한 꿀잼당(우석, 신원, 이던, 우석, 후이, 옌안)과 노잼당(여원, 진호, 홍석, 키노, 유토)의 예능 게임에서는 입으로 종이 옮기기, 먹방 배틀, 머리부터 발끝까지, 초성 노래방, 텔레파시 게임 등 각양 각색 게임으로 10인 멤버들은 예능감과 순발력, 열정을 모두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단체 퍼포먼스 라운드와 예능 대결 영상이 모두 공개된 후, 100% 네티즌의 의견에 따라 진호팀이 승리했고 보컬&랩 부분에 1포인트씩 획득했다. 여기에 단체 탤런트 미션에서는 노잼당의 압도적인 승리로 홍석, 여원, 키노, 유토, 진호가 탤런트에서 1포인트씩 얻었다.

결국 4주차 개인 라운드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홍석이 1위를 차지했고, 2위로는 여원이 진호를 누르고 올라서 이변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4주간 후이와 이던은 어떤 포인트도 획득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고, 한치 앞을 모르는 승부가 이어지며 최종 멤버는 누가될 지 예측할 수 없게 했다.

100% 리얼 아이돌 서바이벌 '펜타곤 메이커'는 매주 월, 화 자정 네이버 TV캐스트 ‘M2-펜타곤메이커’ 채널, 매주 화요일 밤 11시 엠넷에서 만날 수 있다.

Tag
#N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kdb2632@h-h.co.kr
김도빈 기자 [최근기사]
넥센 히어로즈 이장석 대표 횡령혐의 출국 금지
‘옥중화’ 박주미, 살기 폭발 ‘독거미 눈빛’ 포착!
긴박함 속에 빛난 김아중, SBS 수목 '원티드' 입소문 타고 시청률 상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