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19:16 (월)
배민-하나은행, 주문 수 기반 소상공인 대출상품 만든다
배민-하나은행, 주문 수 기반 소상공인 대출상품 만든다
  • 최진승
  • 승인 2020.04.0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로 주문 수, 재주문율 등 활용한 대출 상품 개발

[비아이뉴스]최진승 기자= 배달의민족과 하나은행이 주문 정보 기반 신용평가 및 대출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배민 입점 업주들의 금융대출 문턱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2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하나은행과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김범준 대표와 지성규 은행장을 비롯해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외식업 자영업자들을 위한 금융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주문 수와 재주문율 등을 활용한 맞춤형 금융 상품 개발·운영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지난 2일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왼쪽)와 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우아한형제들
지난 2일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왼쪽)와 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우아한형제들

하나은행은 배달의민족 입점 업주의 주문 정보 등을 토대로 신용등급을 보완할 수 있는 신용평가 모형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대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신용평가 지표로는 주문 수 외에 재주문율, 광고상품 이용 기간, 리뷰 수 등 다양한 비금융 정보가 활용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신용등급 제한으로 대출 문턱을 넘기 힘들었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대출 승인, 금리 인하 등의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신규 대출 상품의 구체적인 내용과 신청방법 등은 실제 상품을 출시하는 시점에 배달의민족 광고 업주 전용 상품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을 이용하는 외식업 자영업자들이 금융 상품을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나은행과 협업하면서 비금융 정보를 활용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부터 배민 사장님광장 ‘제휴혜택’ 사이트를 통해 소상공인 외식업 자영업자를 위한 금융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왔다. 작년 1월 하나은행과 함께 배달의민족을 이용하는 외식업 자영업자에게 누구나 연 0.5% 우대 금리를 제공하는 간편 대출 상품 ‘이지페이론’을 출시했으며 지난달 소득에 상관없이 신용등급 6등급 이상이면 최대 3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한 ‘비상금 대출’도 내놓은 바 있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choijin@beinews.net
최진승 [최근기사]
비트코인 해시율 급감... 채산성 회복은 언제쯤?
비트코인(BTC) 9000달러선 반납... 미중 갈등 재점화에 관심↑
제로페이 가맹점 53만여개... 2개월 새 14만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