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19:24 (수)
거래소 연쇄 파산 현실로...벌써 4곳이나 폐업
단독거래소 연쇄 파산 현실로...벌써 4곳이나 폐업
  • 정동진
  • 승인 2020.03.3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릭스, 넥시빗, 제트파이넥스, 코블릭 서비스 종료
그래픽=비아이뉴스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드디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파산이 현실이 됐다. 지난 5일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국내 암호화폐 시장의 변혁기가 시작됐다.

30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계에 따르면 2월 28일 비트릭스로 시작해 코블릭, 제트파이넥스, 넥시빗 등이 문을 닫는다. 이미 특금법 통과 전부터 실명 계좌 발급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Information Security Management System) 인증을 획득하지 못한 거래소는 연쇄 파산할 것이라는 업계의 중론이 맞았다는 지적이다.

2020년 3월 기준 실명계좌를 받은 거래소는 ▲IBK기업은행(업비트) ▲NH농협은행(빗썸, 코인원) ▲신한은행(코빗) 등 총 4곳이며, ISMS 인증도 7곳에 불과해 업계 관계자들이 말하는 4대 거래소, 6대 거래소, 7대 거래소라는 수식어가 무색한 상황이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안과 특금법 통과 후 시행령 공포, 특금법에 포함된 가상자산 사업자의 필수 요건 등이 맞물려 국내 거래소 업계 재편에 영향을 줬다는 평이다.

스크린 스크래핑 기술로 입출금의 편의성을 강조한 비트릭스는 2월 28일에 문을 닫았으며, 현재 거래소 회원들이 보유한 자산의 출금을 진행 중이다.

또 지난 4일 차세대 채굴형 거래소를 표방했던 코블릭도 폐업했다.

코블릭 관계자는 "여러분께 안정적이고 안전한 거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고민을 하고 실행하려는 최선의 노력을 해왔다"라며 "고객님들의 자산을 보호하는 것을 최우선 가치로 생각했으며, 이번 운영중단 역시 법인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고객님들의 자산을 지키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비트릭스는 서비스를 종료했다. / 이미지=비트릭스 홈페이지 갈무리

또한 코블릭과 함께 채굴형 거래소 선보였던 넥시빗(Nexybit)도 내달 6일 서비스를 종료한다. 지난해 10월 자체 토큰 넥시(NXY)와 넥시제로(NXZ)를 구매하면 수익(비트코인, 이더리움)을 주겠다는 사기와 시세조작으로 피해를 본 회원들이 '넥시빗 피해자모임'을 만들어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수오재'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넥시빗 관계자는 "지속되는 경영난 속에 넥시빗 거래소를 더 이상 운영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ISMS 인증을 획득했던 제트파이넥스(JetFinex)도 오는 31일 서비스를 종료한다.

제트파이넥스 관계자는 "급변하는 암호화폐 시장과 블록체인 생태계에 빠르게 대처하고자 기존 운영 플랫폼의 대대적인 리뉴얼 작업을 결정하게 됐다"며 "갑작스러운 서비스 종료 안내로 인해 혼란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이번 결정 역시 더욱 큰 발전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전했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글로벌 마케팅 기업 엑솔라, '2020 인디크래프트' 백기사 자청
中 거래소 BCEX Global, 시총 20위 이더리움 클래식(ETC) '아웃'
[리뷰 #41] 나는 개가 되었다 2, 뭐지? 이 개 같은 기분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