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13:08 (목)
현대백화점그룹 "현대HCN 케이블 TV 매각추진"
현대백화점그룹 "현대HCN 케이블 TV 매각추진"
  • 김자혜
  • 승인 2020.03.3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 물적 분할..."유료방송시장 재편으로 매각 불가피"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전경/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전경/사진=현대백화점

[비아이뉴스] 김자혜 기자=현대HCN이 케이블사업만 따로 분리해 매각을 추진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의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현대HCN은 방송·통신 사업 부문을 떼어내 ‘현대퓨처넷(존속법인)’과 ‘현대에이치씨엔(신설법인)’으로 분할한다고 30일 밝혔다. 

현대퓨처넷이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 100%를 보유하고 현대퓨처넷은 상장법인으로 남는다. 기존 사명을 사용하게 된 신설 자회사 현대에이치씨엔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분할기일은 오는 11월 1일이다.

현대HCN은 신설 자회사 현대에이치씨엔과 현대퓨처넷의 100% 자회사 현대미디어의 지분 매각 등 다양한 구조개선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케이블TV(SO)를 매각하는 대신 신사업이나 인수·합병(M&A)을 고려하고 있다. 매각을 추진하게 되면 오는 4월 중 경쟁 입찰을 개시한다는 계획이다.

현대HCN은 서울·부산·대구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사업권(SO, 8개)을 확보하고 있다. 현금흐름을 나타내는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이 지난해 약 700억 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현대퓨처넷은 디지털 사이니지와 기업메시징 서비스 사업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디지털 사이니지’ 사업의 경우, 대형 쇼핑몰이나 호텔·병원·공공기관 등을 타깃으로, ‘기업 메시징 서비스’ 사업은 기존 케이블TV 사업을 통해 축적된 B2B 영업 채널을 십분 활용해 병원·호텔·공공기관 등으로 타깃 시장을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향후 성장성이 높거나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 등 그룹 사업 포트폴리오와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분야로 사업 영역도 확장한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번 방송·통신 사업 부문 분할 및 매각 추진 검토는 급변하는 국내 유료방송시장 구조 재편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면서 “존속회사인 현대퓨처넷은과거 케이블TV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앞으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사업이나 M&A를 추진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적극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icarus@beinews.net
김자혜 [최근기사]
[인사] 웅진그룹
CU, 그린스토어 2호점 출점...친환경 정책 시험대 오르나
쿠팡, 핀테크사업부 분사...간편결제시장 본격 진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