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2 19:34 (목)
현대백화점, '착한임대인' 동참...중소F&B에 수수료·관리비 감면
현대백화점, '착한임대인' 동참...중소F&B에 수수료·관리비 감면
  • 김자혜
  • 승인 2020.03.1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질적 지원책이라 판단한 결정..."두 달간 약 26억 원의 혜택 볼 것"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전경/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전경/사진=현대백화점

[비아이뉴스] 김자혜 기자=현대백화점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식음료(F&B) 매장의 수수료를 한시적으로 인하한다. 전문식당가 관리비도 감면키로 했다.

18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백화점 15개 점과 현대아울렛 6개점 식품관에 입점해있는 델리·베이커리 등 식음료 매장의 수수료를 3월~4월 두 달 간 기존 대비 3~5%포인트 인하한다.

수수료 인하 대상은 전체 식음료 매장 752개 중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제외한 중소기업·개인사업자 운영 716개 매장이다.

3~4월 적자 예상 매장 326곳은 수수료 5%포인트를, 적자가 아닌 나머지 390곳 매장은 3%포인트 낮춘다. 한 달 평균 100만 원가량의 지원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수수료 감면은 다음 달 협력사 납품 대금에서 공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한 중소·중견기업 및 개인사업자가 운영하는 279곳(대기업 운영 매장 제외)을 대상으로 3월과 4월, 두 달간 관리비를 50% 감면한다. 사측은 이를 통해 식당가 매장은 3월과 4월 각각 200여 만 원씩, 총 400여만 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식음료 매장은 중소기업이 여러 개의 점포를 동시에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며 “일정한 금액을 동일하게 지원해 주는 것보다는 수수료 인하나 관리비 감면이 더욱 더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책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들 중소 식음료 매장과 전문 식당가들은 이번 지원 방안으로 두 달간 약 26억 원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icarus@beinews.net
김자혜 [최근기사]
[인사] 웅진그룹
CU, 그린스토어 2호점 출점...친환경 정책 시험대 오르나
쿠팡, 핀테크사업부 분사...간편결제시장 본격 진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