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2 19:34 (목)
[포토] 눈 내리는 출근길
[포토] 눈 내리는 출근길
  • 이건
  • 승인 2020.02.1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 속을 뚫고 출근길을 재촉하는 시민들. 눈 속을 뚫고 출근길을 재촉하는 시민들.
1
우산을 쓰고 지하철역을 빠져나오는 시민들. 우산을 쓰고 지하철역을 빠져나오는 시민들.
2
순간적으로 부는 강한 바람에 눈발이 흩날리고 있다. 순간적으로 부는 강한 바람에 눈발이 흩날리고 있다.
3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4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5
넘어질세라 조심조심 내딛는 발걸음. 넘어질세라 조심조심 내딛는 발걸음.
6
1 / 6
눈 속을 뚫고 출근 발걸음을 재촉하는 시민들.
눈 속을 뚫고 출근길을 재촉하는 시민들.
우산을 쓰고 지하철역을 빠져나오는 시민들.
우산을 쓰고 지하철역을 빠져나오는 시민들.
순간적으로 부는 강한 바람에 눈발이 흩날리고 있다.
순간적으로 부는 강한 바람에 눈발이 흩날리고 있다.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털모자로 무장한 시민들이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넘어질세라 조심조심 내딛는 발걸음.
넘어질세라 조심조심 내딛는 발걸음.

[비아이뉴스] 이건 기자=올해 최고 적설량을 기록한 17일 오전 전국 곳곳에 눈발이 날리는 가운데 영하의 추위 속에 출근길을 재촉하는 시민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gunist@beinews.net
이건 [최근기사]
[포토] 조심스러운 봄나들이
[포토] 익숙한 단어. 임시 폐쇄
[포토] 들리지 않는 사회적 거리두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