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18:57 (수)
SKT, MS와 3D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설립
SKT, MS와 3D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설립
  • 정동진
  • 승인 2020.02.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최근 홀로그램을 활용한 공연과 행사가 대중의 이목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이 마이크로소프트와 혼합현실 캡처 스튜디오(Mixed Reality Capture Studio)’ 기술을 아시아 최초로 도입한다.

혼합현실은 현실 공간 속에 사실감을 극대화한 3차원 가상 이미지∙영상을 구현하는 기술로 AR과 VR의 장점을 흡수, 현실 공간 속에서 사용자와 실제같은 가상 이미지가 상호 반응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4일 SK텔레콤, 마이크로소프트 등에 따르면 올 봄에 혼합현실(MR, Mixed Reality) 제작 시설 ‘점프 스튜디오’를 서울에 오픈한다. 

‘점프 스튜디오’에는 백 여대의 카메라와 최신 그래픽 장비들이 구축된다. 스튜디오 안에서 특정 사람 또는 사물을 카메라로 촬영하고 실감나는 3차원 이미지∙영상 결과물을 생성하는 등 모든 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진다.

또 기존 3차원 콘텐츠 제작에 소요되는 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줘 기업 또는 개인 고객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공급한다. 현재 콘텐츠 제작 시 수많은 후반 수작업이 수반되는데 이를 텍스처링(재질 입히기), 모션센싱(움직임 구현) 등 최신 기술로 대체해 제작 기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 실감 미디어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선 콘텐츠 제작 단계의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점프 스튜디오를 활성화해 실감 미디어 서비스 대중화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日 암호자산 전환 첫날, 3개 프로젝트 상폐
암호화폐 품은 드래곤플라이, 과연 괜찮나?
新 쇼핑 예능 김재우의 청부할인, 미디어커머스 시장 선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