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18:57 (수)
한국소비자원, 가전제품 사업자와 함께 소비자 안전 논의
한국소비자원, 가전제품 사업자와 함께 소비자 안전 논의
  • 장정우
  • 승인 2020.01.2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기업 간담회 개최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소비자 안전을 위해 한국소비자원과 가전제품 제조·판매 8개 기업이 머리를 맞댔다. 

한국소비자원은 21일 충북 본원에서 가전제품 제조·판매 8개 기업의 최고고객책임자들과 함께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기업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안전한 가전제품 시장환경 조성을 위해 2017년 발족한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의 활동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소비자 안전을 위한 활동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선제적인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자율규약을 제정하고, 가전제품의 화재사고 저감을 위한 안전점검, 소비자 안전인식 개선을 위한 예방가이드 제작·배포 등 다양한 위해 예방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해에는 6개 대형가전의 화재사고 저감을 목표로 에어컨·노후 김치냉장고 등에 대한 28만 건 이상의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2018년 대비 관련 화재사고가 10.4% 감소하는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업계의 자율적인 시장안전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중소기업의 안전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등 동반성장을 위한 활동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 가전제품을 포함한 10개 분야 사업자 정례협의체*와 함께 다양한 위해예방 활동을 추진하고, 시장이 자율적으로 소비자 안전을 위한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icarus@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프로젝트 제아노트, 베일 벗은 신작은? ‘킹덤 하츠 다크 로드’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2세대 블록체인 게임 기준될까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전 세계 유저와 대결 펼칠 준비 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