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0:09 (일)
[업비트 580억 해킹] 분주히 움직이던 해킹 지갑…지금은 활동 정지?
[업비트 580억 해킹] 분주히 움직이던 해킹 지갑…지금은 활동 정지?
  • 장정우
  • 승인 2019.12.0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지갑으로 전송 시도 이후 2일 이상 활동 정지
사진=비아이뉴스 DB
사진=비아이뉴스 DB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지난 11월 27일 업비트에서 580억 원 규모의 암호화폐를 탈취한 암호화폐 지갑이 여러 지갑으로의 전송을 시도한 이후로 움직임을 멈췄다.

2일 이더리움 거래 정보를 제공하는 이더스캔(etherscan)에 따르면 지난 11월 29일 암호화폐 탈취 지갑이 다른 지갑 및 암호화폐 교환소 Switchain로의 전송 이후 현재까지 별다른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비트에서 34,000 이더리움을 전송한 알 수 없는 지갑은 이더스캔에서 업비트 해커(Upbit Hacker) 지갑으로 불리며 집중적인 감시를 받았다. 업비트 해커1에서 10.1까지 25개의 지갑으로 나뉘었을 뿐만 아니라 다른 지갑으로의 암호화폐 전송을 지속해서 시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바이낸스를 포함해 후오비 코리아와 같은 국내 거래소에서 업비트 암호화폐 유출 지갑 대상 모니터링 및 입금 시 동결 대응책을 발표해 관련 지갑의 움직임을 막고 있다.

한편, 업비트는 이번 암호화폐 유출과 관련해 암호화폐 입출금을 임시 정지해 피해 복구를 진행 중이다. 또 복구 과정에서 발생하는 시세 불안정과 관련해 6개의 암호화폐를 임시 유의 종목으로 설정했다.

지난 29일 이후 활동을 멈춘 해킹 지갑 / 이미지=이더스캔 홈페이지 갈무리

 

 

장정우 icarus@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위블락 프로젝트, 카페와 함께하는 블록체인…줍줍 출시
식약처, 코스모스웨이 수입장갑 판매중단…無신고 수입
서울산업진흥원, 서울메이드 론칭…서울이 만들고 세계가 쓰는 브랜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