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9 21:02 (월)
제23차 한·중남미 비즈니스 포럼, 중미시장 진출 전략 논의
제23차 한·중남미 비즈니스 포럼, 중미시장 진출 전략 논의
  • 장정우
  • 승인 2019.11.30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역외 회원국 가입 계기로 포럼 마련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한국무역협회는 29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23차 한·중남미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10월 한-중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일부 발효, 한국의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역외 회원국 가입, 멕시코·콜롬비아·칠레·페루의 태평양동맹 준회원 가입 협상 등을 계기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무역협회 통상지원단 곽동철 연구원, KIEP 세계지역연구센터 양평섭 소장, 한·중남미협회 신숭철 회장, CABEI 호세 에프라인 데라스 평가소장, 유엔 라틴아메리카-카리브 경제위원회(ECLAC) 마르셀루 컨설턴트 등 중남미 지역 전문가들이 참석해 현지 경제동향 및 산업 협력, 중미시장 업종별 진출 전략을 다각적으로 논의했다.

무역협회 곽동철 연구원은 “한-중미 FTA는 원산지 자율 증명, 특혜관세 사후신청으로 수출자 부담을 완화하는 등 높은 수준의 무역 자유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한-중미 FTA로 기존 북미 및 남미와의 FTA에 더해 미주대륙 내 광범위한 FTA 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평가했다.

KIEP 홍성우 부연구위원은 “태평양 동맹 준회원국 가입은 2008년 이후 협상이 중단된 멕시코와의 FTA 체결 효과를 갖는 것”이라고 했고 한‧중남미협회 신숭철 회장은 “FTA 체결, CABEI 가입 등 중남미 협력 기반이 크게 확충된 만큼 이를 계기로 첨단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무역협회 조학희 국제사업본부장은 “한-브라질 수교 60주년, 한-중미 FTA 일부 발효 등 올해는 한-중남미 비즈니스 개선의 적기”라면서 “오늘 도출된 내용을 바탕으로 진출 지원기관, 연구원, 중남미 주요 경제단체 등과 협력해 우리 기업의 진출 지원 사업을 더욱 내실화하겠다”고 밝혔다.
 

장정우 icarus@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중기부,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55개 강소기업 선정
글로벌 엘소드 챔피언스 리그, ‘한국유저평균’ 첫 글로벌 대회 우승
굽네치킨, 굽네 시카고 파티팩으로 홈파티 즐겨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