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7 09:00 (목)
한국도심공항, 칼트상용화주터미널 개장…화물 여객기로 직접 이송
한국도심공항, 칼트상용화주터미널 개장…화물 여객기로 직접 이송
  • 장정우
  • 승인 2019.11.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 선진국 항공화물 중 상용화주 조업률이 70%이상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한국도심공항이 27일 인천 자유무역지대(FTZ)에 위치한 한국도심공항 인천물류2센터에서 ‘칼트상용화주터미널(CSRT)’을 개장했다.

이날 행사에는 도심공항 윤 신 대표와 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을 비롯해 서울지방항공청, 관세청 인천본부세관, 인천공항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프랑스 등 물류업계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상용화주는 항공보안법에 따라 국가로부터 자체 보안검색 능력을 인정받은 자로, 상용화주의 화물은 공항 화물 터미널에서 보안검색을 받지 않고 공항 내 화물기나 여객기로 직접 이송이 가능하다. 국내에서는 생소한 개념이지만 물류 선진국인 홍콩, 유럽 등에서는 항공화물 중 상용화주에 의한 조업률이 70%를 넘을 정도로 보편화돼 있다.

칼트상용화주터미널은 지난 9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지정받은 최초의 상용화주 터미널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기준에 부합하는 항공화물의 전량 엑스레이 검색, 수출입 신고 전산 시스템, 적재화물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특수 보안트럭 등을 갖춰 항공화물 보안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여객기에 탑재할 화물은 반드시 항공사 터미널에 반입한 뒤 계측과 보안검색을 거쳐 적재해야 하는데 칼트상용화주터미널이 생기면서 공항 내 항공사 터미널이 아니더라도 보안검색과 보안트럭 적재 후 곧바로 여객기에 화물을 실을 수 있게 됐다.

칼트상용화주터미널은 도심공항의 물류사업부인 칼트로지스와 세계 50개국, 315개 공항에 진출한 글로벌 조업사 스위스포트가 공동 운영한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icarus@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프로젝트 제아노트, 베일 벗은 신작은? ‘킹덤 하츠 다크 로드’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2세대 블록체인 게임 기준될까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전 세계 유저와 대결 펼칠 준비 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