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18 12:00 (토)
중국 정부, 가상화폐 단속에 속도... '블록 사기' 주의
중국 정부, 가상화폐 단속에 속도... '블록 사기' 주의
  • 최진승
  • 승인 2019.11.2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전시, 가상화폐 불법 활동 혐의 39개 업체 적발
해외에서 운영하는 중국계 거래소에 대해서도 제재
가상화폐 단속 강화 위한 포상금 제도도 마련

[비아이뉴스]최진승 기자= 중국 당국의 가상화폐 투기 단속이 속도를 내고 있다. 가상화폐 관련 조사 범위도 전국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24일 중국 인민법원신문은 블록체인에 대한 주의사항을 언급하며 가상화폐 행위를 '블록 사기'로 명명하고 이를 막기 위해 정부 당국의 감독이 강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민법원신문은 "블록체인의 급증과 함께 사회적 난맥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많은 기업들이 세력을 불리는 등 속임수를 쓰기도 한다"면서 "관련 부처가 이 같은 블록체인의 속임수에 대한 감독 강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업 활동에 참여하려면 진정한 학습이 필요하며 맹목적으로 따라다니다가는 결국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다고 설명했다. 해당 매체는 "블록체인이라는 이름으로 돈과 재물을 속이는 일에 대해서는 단호히 단속하고 불법적인 블록체인의 생존 토양을 제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21일 선전시 인터넷 금융위험관리 전담조직사무소는 가상화폐 불법활동에 대비한 리스크 안내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또 각 구에 정비팀, 전해관리국, 인민은행 선전시 센터, 시 공안국 형사국, 시 통신관리국 등과 공동으로 가상화폐 거래소 단속에 나설 것을 통보했다.

선전시 당국은 관할 구역 내에서 가상화폐 거래서비스를 제공하거나 가상화폐 거래소를 개설하는 것, 국외 가상화폐 거래소를 위한 서비스 통로를 제공하는 것, 유인, 대리매매 등의 서비스를 포함하는 것 등 세 가지를 중점 조사한다고 밝혔다.

선전시 지방금융감독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시스템을 통해 가상화폐 불법 활동을 한 혐의가 있는 39개 업체가 적발됐다.

앞서 인민은행 상하이 핀테크금융관리부도 가상화폐 관련 불법 거래 및 서비스 제공 업체에 대한 대대적 단속을 예고했다. 22일 상하이 인민은행은 ICO 업체들과 거래소들에 대한 단속 현황과 단속 강화에 대한 공문을 발표했다. 상하이 인민은행은 홈페이지를 통해 "단속을 계속 강화해 중국 영토가 아닌 해외에서 운영하는 중국계 거래소에 대해서도 제재를 가하겠다"고 공지했다.

한편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는 불법 가상화폐 단속 강화를 위한 포상금 제도를 발표하기도 했다. ICO를 포함한 가상화폐 자금조달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민간인 고발자에게 최대 약 1600만원의 포상금을 주는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공표했다.

 

최진승 choijin@beinews.net
최진승 [최근기사]
중국 거래소 및 VC, "롱텀 파트너십이 중요" 한 목소리
KISA, 2020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추진
Fnality, 엔터프라이즈 이더리움 연합(EEA)에 참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