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1 01:20 (화)
중국 암호화폐 업계 급속 냉각...대륙에 피바람 부나
중국 암호화폐 업계 급속 냉각...대륙에 피바람 부나
  • 정동진
  • 승인 2019.11.2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육성, 암호화폐 단속으로 전환
중국 인민은행 상해본부가 올린 '암호화폐 단속 강화' 공지
중국 인민은행 상해본부가 올린 '암호화폐 단속 강화' 공지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중국 암호화폐 업계가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2017년 9월 4일 자국내 ICO·IEO가 금지된 이후 알게 모르게 진행됐던 모든 일정과 밋업이 취소되거나 연기되고 있다. 여기에 각종 루머까지 속출해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다.

25일 중국 인민은행에 따르면 상해를 집중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며, 거래소를 운영하는 개인과 조직은 공안에 신고해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특히 과거 ICO나 IEO에 머물지 않고 IFO(Initial Fork Offering), IMO(Initial Mining Offering), STO(Security Token Offering) 등 변칙적인 상장도 감시 대상이다.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블록체인 산업 가속화' 발언 이후 블록체인 관련 테마주와 관련 기업은 주목을 받았지만, 이를 자의적으로 해석한 중국 암호화폐 업계가 '9·4 사태' 해제로 받아들이자 이전보다 강경하게 대응하는 쪽으로 돌아선 것.

중국 인민은행은 상해 본부와 상해시 금융안정연합판공실과 공조해 상해 내 암호화폐 불법행위 단속을 무기한 연장, 적발 시 공안 당국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엄포했다.

중국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상해를 비롯해 심천, 북경, 항주에서 영업 중인 거래소가 단속 대상이며, 현재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분위기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Pick] 코인원도 알트코인 정리...시총 146위 람다 상폐 경고
코빗 '2020년 변화하는 가상자산 전망' 세미나 개최
캐리 프로토콜, 펀디엑스 결제 플랫폼 탑재...CRE 생태계 확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