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9 21:02 (월)
중국 금융당국, 가상화폐 집중 단속... 거래소 '직격탄'
중국 금융당국, 가상화폐 집중 단속... 거래소 '직격탄'
  • 최진승
  • 승인 2019.11.2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모금, 홍보 활동 등 일제 단속

[비아이뉴스] 최진승 기자=중국 금융당국이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일제 단속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인터넷 및 금융관리위원회가 각 지역별 은행을 통해 가상화폐 플랫폼과 자금 모금 행위에 대한 신고 지침을 내렸다.

중국 금융당국이 각 지역 은행에 가상화폐 관련 거래, 자금모집, 홍보 등에 대한 신고 지침을 내렸다.
중국 금융당국이 각 지역 은행에 가상화폐 관련 거래, 자금모집, 홍보 등에 대한 신고 지침을 내렸다.

<본지>가 입수한 상하이시 지방금융감독국 문건에 따르면 국가 인터넷 및 금융관리위원회가 가상화폐 거래 활동 및 가상통화의 모금 행위, 해외에 등록된 ICO프로그램 및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의 홍보 등을 집중 단속할 것을 지역 은행에 요청했다.

이번 신고 지침은 최근 중국 정부의 암호화폐 금지에 대한 강경 기조와 괘를 같이 한다. 특히 중국 금융당국이 직접 각 지역 은행들에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수색을 지시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국 정부가 2017년 암호화폐 거래 금지를 공식화한 이후 이처럼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시진핑 국가주석의 블록체인 가속화 발언과 함께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는 등 암호화폐에 대한 투기 열풍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민은행 상하이 본사는 "최근 블록체인 기술의 보급 및 홍보에 의해 가상화폐가 빠르게 전파되기 시작했다"면서 "(투기가)다시 대두될 경우를 대비해 각 구역에서 가상화폐에 관한 활동을 억제하도록 요청받았다"고 전했다.

해당 문건은 22일까지 가상화폐 관련 활동에 대한 수색 작업을 완료할 것을 각 지역 은행에 요청했다.

구체적인 신고 대상 행위는 구역 내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진행하는 것, 블록체인 앱 다운로드를 이유로 XX코인, XX체인과 같은 가상통화를 발행하는 것, 자금,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통화를 모금하는 것 등이다.

중국 금융당국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 소재를 둔 기업에 대한 단속도 포함했다. 해외에 등록되어 있는 ICO 프로그램,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 등을 위한 홍보, 트래픽 유입, 대리매매 등의 서비스도 단속 대상이다.

중국 금융당국은 "기업이 작은 규모일 때 일찍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면서 "가상화폐 관련 활동을 하는 인터넷 기업이 발견되는 즉시 지방금융감독국과 인민은행에 보고해야 한다"고 공지했다.

 

최진승 choijin@beinews.net
최진승 [최근기사]
중국 은행, 채권 발행에 블록체인 최초 접목
유럽 e모빌리티 스타트업, STO 통해 150만 달러 유치
"비트코인 등 대체 통화 수요 늘어날 것"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