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0:09 (일)
[지스타 2019] 김진환 그라비티 이사, “그라비티가 개발도 잘하고 있다는 것 보여줄 것”
[지스타 2019] 김진환 그라비티 이사, “그라비티가 개발도 잘하고 있다는 것 보여줄 것”
  • 장정우
  • 승인 2019.11.14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래고니카’, ‘레퀴엠’ 모바일 버전으로 개발 중
신규 IP를 위한 인력 충원 진행
김진환 그라비티 총괄 이사는 그라비티가 개발력도 갖추고 있음을 밝혔다.
김진환 그라비티 사업총괄 이사는 그라비티가 개발력도 갖추고 있음을 밝혔다.

[비아이뉴스=부산] 장정우 기자=“그라비티는 해외사업을 잘하던 개발사였다. 그러나 최근 직접 개발한 게임을 소개하지 못했다. 이번에 지스타에서 소개하는 게임은 100% 그라비티 개발도 있고 협력한 게임도 있지만, 이 자리를 통해 그라비티가 개발도 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이번 지스타 2019에 참여하는 그라비티에 관한 김진환 그라비티 사업총괄 이사의 말이다.

14일 개막한 지스타 2019를 통해 그라비티는 PC 및 모바일 플랫폼으로 개발 중인 8종의 신작을 공개했다.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한 6종의 게임과 2종의 신작이 공개됐으며, 지스타 2019현장에서 플레이할 수 있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그라비티는 이번 신작 및 향후 그라비티의 사업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김진환 이사, 김종율 CTO를 비롯한 그라비티 개발진들이 질의응답을 통해 공유했다.

김진환 이사는 ‘라그나로크’ IP 중심의 게임 출시에 관해 “유저가 더 많이 기억하는 것이 ‘라그나로크’라고 생각한다. 그라비티는 ‘드래고니카’, ‘레퀴엠’과 같은 IP도 있고, 내부에서 모바일 버전으로도 개발 중이다. 아직 결과물이 나오지 않아 소개하지 못했던 것이고, 내년 혹은 내후년에 소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김종율 CTO는 “신규 IP에 대해 생각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역량 있는 개발자와 엔지니어를 충원하면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공유했다.

이번 지스타 2019에서 그라비티는 8종의 게임을 소개하는 만큼 게임 업계에서는 자기잠식을 우려하는 의견도 존재한다. 일정 기간을 두고 게임을 출시하더라도 기존 게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 이사는 “태국에서 ‘라그나로그M: 영원한 사랑’을 서비스하는 중에 ‘라그나로크 택틱스’를 출시하는 것은 자폭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그러나 그렇지 않았다. ‘라그나로크M: 영원한 사랑’외에도 새로운 게임을 함께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어떤 게임이 어떤 시장에 선보일지 모르지만 출시 시기를 논의 중이다. 국내 기준으로 ‘라그나로크 택틱스’를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을 것 같고, 예상 시기는 내년 상반기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그라비티는 국내뿐만 아니라 태국 및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다양한 ‘라그나로크’ IP 활용 게임을 선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 게임 역시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는 추세이다.

이런 동남아시아 시장에 관해 김 이사는 “태국을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을 살펴보면 그 성장 속도는 상상 이상으로 빨랐다. 그 견인을 ‘라그나로크’가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한국 시장과 다르게 1위부터 3위까지의 실적 차이는 크지 않다.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위해 다른 업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준비 중이다. 가능하다면 국내 업체와의 협업도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장정우 icarus@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위블락 프로젝트, 카페와 함께하는 블록체인…줍줍 출시
식약처, 코스모스웨이 수입장갑 판매중단…無신고 수입
서울산업진흥원, 서울메이드 론칭…서울이 만들고 세계가 쓰는 브랜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