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불금. 불빛으로 가득 찬 청계천
[포토] 불금. 불빛으로 가득 찬 청계천
  • 이건
  • 승인 2019.11.02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부터 17일까지 청계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2019 서울 빛초롱 축제'. 1일부터 17일까지 청계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2019 서울 빛초롱 축제'.
1
광통교 아래에는 청사초롱이 주렁주렁. 광통교 아래에는 청사초롱이 주렁주렁.
2
청계천 모전교 위로는 빛의 터널이 생겼다. 청계천 모전교 위로는 빛의 터널이 생겼다.
3
개막 첫날인 금요일 저녁에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모였다. 개막 첫날인 금요일 저녁에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모였다.
4
동화가 있는 축제답게 금도끼 은도끼 모형 등불. 동화가 있는 축제답게 금도끼 은도끼 모형 등불.
5
신데렐라의 호박마차도 등장했다. 신데렐라의 호박마차도 등장했다.
6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은 오즈의 마법사.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은 오즈의 마법사.
7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도 청계천 위에 자리했다.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도 청계천 위에 자리했다.
8
서울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임금님의 행렬. 서울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임금님의 행렬.
9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펼쳐지고 있다.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펼쳐지고 있다.
10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음악에 맞춰 펼쳐지고 있다.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음악에 맞춰 펼쳐지고 있다.
11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12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13
물위에 떠있는 소망등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물위에 떠있는 소망등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14
물위에 떠있는 소망등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물위에 떠있는 소망등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15
1 / 15
1일부터 17일까지 청계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2019 서울 빛초롱 축제'.
1일부터 17일까지 청계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2019 서울 빛초롱 축제'.
광통교 아래에는 청사초롱이 주렁주렁.
광통교 아래에는 청사초롱이 주렁주렁.
청계천 모전교 위로는 빛의 터널이 생겼다.
청계천 모전교 위로는 빛의 터널이 생겼다.
개막 첫날인 금요일 저녁에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모였다.
개막 첫날인 금요일 저녁에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모였다.
동화가 있는 축제답게 선녀와 나뭇꾼의 모형 등불.
동화가 있는 축제답게 금도끼 은도끼 모형 등불.
신데렐라의 호박마차도 등장했다.
신데렐라의 호박마차도 등장했다.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은 오즈의 마법사.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은 오즈의 마법사.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도 청계천 위에 자리했다.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도 청계천 위에 자리했다.
서울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임금님의 행렬.
서울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임금님의 행렬.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펼쳐지고 있다.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펼쳐지고 있다.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펼쳐지고 있다.
물안개 위로 화려한 레이저쇼가 음악에 맞춰 펼쳐지고 있다.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행사장에서 소망등을 띄우기 위해 각자의 소원을 적고 있는 사람들.
물위 떠있는 소망들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물위에 떠있는 소망등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물위 떠있는 소망들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물위에 떠있는 소망등을 휴대폰에 담고 있는 시민들.

[비아이뉴스] 이건 기자= 1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청계천 일대에서 (재)서울관광재단이 주최/주관하는 '당신의 서울, 빛으로 꾸는 꿈'이라는 주제로 '2019 서울 빛초롱 축제'가 청계광장에서 개막식을 갖고 쌀쌀해지는 가을 오가는 시민들의 가슴에 따듯함을 더하고 있다. 이 행사는 청계광장부터 수표교까지 1.2킬로미터 구간에서 열린다.

이건 gunist@beinews.net
이건 [최근기사]
전통은 지키고 신기술은 빠르게
[포토] 중국 항저우의 숨 막히는 밤
[포토] 열려라 붉은 문. 조경태 의원의 두 번째 시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