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17:34 (화)
美, 긴급상황 외 中 드론 비행 정지
美, 긴급상황 외 中 드론 비행 정지
  • 조성영
  • 승인 2019.11.0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부품 사용 드론도 사용 중단
中 외교부 “중국 기업 겨냥한 규제는 냉전적 사고방식”
지난달 30일 미국 내무부는 긴급상황 대응 업무 외 모든 중국산 드론의 비행을 중지시켰다 © 바이두
지난달 30일 미국 내무부는 긴급상황 대응 업무 외 모든 중국산 드론의 비행을 중지시켰다 © 바이두

[비아이뉴스] 조성영 중국 전문기자= 미국이 긴급상황 대응 업무를 제외한 모든 중국산 드론의 비행을 중지시켰다.

1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내무부는 소수의 긴급상황 대응 업무를 수행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중국산 드론의 비행을 중지한다고 발표했다.

VOA는 미국 내무부가 중국산 부품을 사용하는 기타 국가 드론도 비행 중지 범위에 포함했다며 이번 조치는 드론 편대 작업의 구성 부분을 심사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내무부는 삼림 화재 진압과 구조,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자연 재해 대응 등 긴급 업무를 수행하는 드론은 비행 중지 조치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근 수년간 미국 내무부는 드론 도입을 확대해왔으며 800대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 드론은 미국 42개 주와 해외에서 1만여 차례가 넘는 비행을 실시했다. 미국 내무부는 중국산 드론의 보유 비율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달 30일 “오랫동안 중국산 드론이 수집한 데이터가 중국 정보기관에 전달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어왔다”며 “정보 수집과 전달 과정은 백도어(backdoor)를 통하거나 드론 제조사를 통해서 이뤄진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내무부의 이번 비행 중지 조치는 부분적으로 국가안보의 필요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첨단기술 업체가 미국 정부의 계약을 수주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했다. 미국 의회는 지난달 연방기관이 중국 등 관련 국가가 생산한 드론을 구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관련 법안을 발의했다.

미국 육군은 지난 2017년 세계 최대 드론 생산업체인 중국 DJI(大疆) 제품 사용을 중지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기업을 겨냥한 규제는 냉전적 사고방식의 산물”이라며 “미국이 중국 기업에 공평하고 차별 없는 환경을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성영 csyc1@beinews.net
조성영 [최근기사]
中, 美 달러 의존도 낮춘다
中, 美 가금육 수입 제한 해제
로이터 “中 알리바바, 14일 홍콩증시 상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