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17:34 (화)
칠레, APEC 취소…美中 ‘1단계 합의’ 서명 차질
칠레, APEC 취소…美中 ‘1단계 합의’ 서명 차질
  • 조성영
  • 승인 2019.10.31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녜라 칠레 대통령 “APEC 취소는 매우 어렵고 힘든 결정”
美 백악관 관리 “뉴스 보고 APEC 취소 알아”
30일(현지시간)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가운데)이 기자회견을 통해 11월 APEC 정상회의와 12월 UN COP25 개최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 텅쉰망(腾讯网)
30일(현지시간)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가운데)이 기자회견을 통해 11월 APEC 정상회의와 12월 UN COP25 개최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 텅쉰망(腾讯网)

[비아이뉴스] 조성영 중국 전문기자= 연이은 시위 사태로 다음 달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취소되면서 미·중 양국 정상의 무역협상 1단계 합의 서명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31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열고 11월 APEC 정상회의와 12월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5) 개최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피녜라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개최 취소는 매우 어렵고 힘든 결정이었다”면서 “공공질서와 시민들의 안전과 사회 안정을 회복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가 취소되면서 참가국 정상들의 일정에 차질이 발생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미국 백악관은 칠레의 APEC 개최 취소 결정에 놀라움을 표시했다. 백악관 관리들은 “기자와 뉴스 기관의 트위터를 통해 칠레 APEC 정상회의가 취소됐다는 말을 들었다”며 “관련 소식을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신화망(新华网), 환구시보(环球时报), 관찰자망(观察者网) 등 중국 매체도 칠레 APEC 개최 취소 소식을 전했다.

조성영 csyc1@beinews.net
조성영 [최근기사]
中, 美 달러 의존도 낮춘다
中, 美 가금육 수입 제한 해제
로이터 “中 알리바바, 14일 홍콩증시 상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