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아톤의 코스닥 입성 '숨은 조력자' 역할 톡톡
와디즈, 아톤의 코스닥 입성 '숨은 조력자' 역할 톡톡
  • 정동진
  • 승인 2019.10.1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1월 시작된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이후 펀딩 성공 기업의 첫 IPO 성공 사례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라이프스타일 투자플랫폼 와디즈(대표자 신혜성)는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에 성공한 기업의 첫 IPO 사례가 배출되었다고 17일 밝혔다.

오늘 코스닥에 이름을 올리는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구 아이티솔루션즈)은 2016년 3월 와디즈에서 투자형 펀딩으로 약 9천만원의 자금을 조달하는데 성공, 이후 3년 반 만에 코스닥 시장에 성공적으로 상장하게 됐다.

투자자 입장에서 비상장기업 투자 시 일반적인 투자금 회수 방법으로 크게 구주매각, M&A, 상환전환권 행사, IPO 등이 있으나 이번 기업이 공개 시장인 코스닥에 상장함으로써 가장 이상적인 엑시트 기회가 처음 제공된 것이다.

2016년 1월 자본시장법에 의해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만들어지며 금융위로부터 1호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 라이선스로 등록된 와디즈는 증권발행시장 내 스타트업을 위한 자금 조달 창구로서의 역할을 묵묵히 수행해 왔고 크라우드펀딩 투자에서 기관 후속 투자 그리고 코스닥 상장이라는 전체 사이클에 있어 의미 있는 첫 결실을 맺게 됐다.

특히, 이번 기업은 2016년 투자형 펀딩 진행 당시 216억이었던 기업가치가 상장 후 시가총액이 1,814억으로 예상되어 약 8.4배가 오르며 투자자 입장에선 3년 반 만에 큰 폭의 기업 가치 상승으로 인해 740% 수익 실현이 가능해 졌다.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아톤이 제공하는 핀테크 보안 솔루션과 이에 기반한 차별적 수익 구조를 긍정적으로 평가, 최근 침체된 기업 공개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아톤의 사업 경쟁력과 미래 성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평했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이번 사례는 저성장 시대에 비상장기업인 스타트업에 투자함으로써 기존 금융·투자 시장에서 얻기 어려운 높은 수익을 짧은 시간 내에도 구현 할 수 있다는 것을 실제로 증명한 사례”라며 “앞으로 스타트업 및 창업기업 등을 위한 모험 자본을 더욱 활성화 하고 좋은 투자자와 좋은 기업을 서로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잘 감당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인크로스, 3분기 영업이익 35억2300만 원...전년 대비 43% ↑
한빛소프트, 3분기 영업이익 34억 원...전년 대비 579.8% ↑
[지스타 2019] A3 스틸얼라이브, 이제 진검승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