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美中 무역 분쟁 속 내수 시장 강화
화웨이, 美中 무역 분쟁 속 내수 시장 강화
  • 정동진
  • 승인 2019.10.0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화웨이는 미국 정부가 자사 네트워크에 침입하고 직원들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 사진=비아이뉴스 DB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화웨이가 미국 정부 제재로 내수 시장 강화에 나선 가운데 삼성전자가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화웨이의 중국 내 점유율이 급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웨이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2018년까지 25% 수준에 머물렀으나, 2019년 상반기 31%까지 상승하였고,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시작된 후 지난 8월에는 41%까지 상승했다.

이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발표 후 유럽 및 중남미 시장에서의 판매량 하락이 가시화되자, 화웨이가 상대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는 중국 시장에 역량을 집중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화웨이가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하면서 샤오미, 오포, 비보 등 다른 중국업체들은 상대적인 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제품이 150달러 ~ 299달러에 포진되어 있는 샤오미의 경우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중국시장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가격대인 150달러에서 299달러 가격대 제품의 판매를 강화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중가가격대인 300달러에서 499달러 가격대 제품판매에 집중하고 있다. 

8월 화웨이 서브 브랜드인 아너는 아너9X 프로를 300달러초반에 출시하였고, 단말기 보상 프로그램을 시행하며 최대 100달러까지 가격 할인을 단행하며, 중국내에서 8월 한달간 약 3백만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화웨이가 중국 이외의 시장에서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삼성이 이에 반사이익을 얻고 있으며, 특히 남미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삼성은 40%미만이던 남미시장의 점유율이 지난 6월이후 40%를 넘겼고, 7월에는 43%까지 늘어났다. 이러한 삼성의 선전은 A시리즈 전략이 시기적으로 미국의 화웨이 제재와 맞물리면서, 중남미 지역 내 화웨이의 판매량 하락분을 삼성전자가 효과적으로 흡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박진석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화웨이가 중국 시장에 더 집중할 것으로 예상되며, 화웨이 이외의 중국업체들은 유럽, 인도, 중남미 등 중국 외 시장에서 판매 활로를 찾으며 더욱 공격적인 판매전략을 펼칠 것”이라며 “샤오미와 오포 비보 등은 특히 인도 및 동남아 시장에서 기존 중저가 제품과 함께 보급형 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삼성과 LG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클레이튼 연합군 휘청...보라도 상폐 위기
와디즈, 아톤의 코스닥 입성 '숨은 조력자' 역할 톡톡
가을은 쿠팡과 함께...이사철 맞이 '가구' 카테고리 개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