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동물 장난감, 중국 시장에서 한국 브랜드…모른다
애완동물 장난감, 중국 시장에서 한국 브랜드…모른다
  • 장정우
  • 승인 2019.09.0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브랜드 선호 경향이 80%이상
청두 시민 60명 중 4명이 한국 제품 사용
사진=비아이뉴스DB
사진=비아이뉴스DB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중국 애완동물 장난감 시장에서 한국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가 9일 발표한 ‘중국 애완동물 장난감 시장 동향’에 따르면 중국의 애완동물 관련 시장은 2012년 337억 위안에서 작년에는 1708억 위안으로 5배 이상 성장했고 애완동물을 기르는 가구도 2013년 6934만 가구에서 작년의 9978만 가구로 5년간 43.9% 증가했다.

지난 5월 무역협회 청두지부가 청두 시민 60명을 대상으로 주로 구매하는 애완동물 장난감에 대해 물은 결과 ‘중국 브랜드’라는 응답이 47명(81%)이었고 ‘해외 브랜드’는 11명(19%)으로 나타났다. 구매 시 고려사항으로는 ‘품질’이 25명(51%)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재질’(31%), ‘가격’(18%) 순이었다.

해외 브랜드를 구매해본 청두 시민은 ‘미국산’이 10명으로 가장 많은 반면 ‘한국산’은 4명에 불과했다. 특히 ‘한국 브랜드 장난감에 대해 모른다’는 응답이 43명, 84%나 됐다.

보고서는 “시장조사 결과 중국 제품의 가격은 평균 50위안 이하로 형성된 반면 미국·일본 등 해외 제품은 최저 20위안부터 최고 200위안 이상의 고품질·고가 제품”이라면서 “구매 시 품질을 가장 많이 고려하면서도 저렴한 중국 제품을 찾는다는 것은 결국 가성비 높은 장난감을 선택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아직 중국에서 유통되는 장난감의 종류가 공, 인형 등으로 한정적이어서 다양한 기능성 제품의 수출 가능성이 높다”면서 “앞으로 애완동물 복지 및 훈련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 노즈워크나 훈련용 장난감 수요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무역협회 고범서 청두지부장은 “중국도 자녀 없는 맞벌이 부부와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애완동물을 기르는 가구가 빠르게 늘고 있어 관련 산업이 성장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판촉행사와 전시회 참가를 통한 제품 인지도 제고 노력, 전자상거래 플랫폼 활용, 가성비 높은 제품 등의 전략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정우 icarus@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상장폐지 기준 공개 거래소 확대, 4대 거래소 중 빗썸은?
유료 모바일 게임, 게임 페스티벌 TOP 3 개발자가 고함
코빗, 이메일로 자산현황 제공…고객자산관리서비스 강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