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4명 중 1명 '게임 중독'
성인남녀 4명 중 1명 '게임 중독'
  • 정동진
  • 승인 2019.07.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60%, WHO ‘게임중독=질병 분류’ 공감 못해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성인남녀 60%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이용장애(이하 게임중독)를 질병으로 분류한 것에 공감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성인남녀들이 게임을 하는 이유 역시, 의무적이거나 욕구를 참지 못했다는 이유보다 스트레스 해소 목적이 강했다.

게임전문 취업 포털, 게임잡(대표 윤병준)이 성인남녀 1,12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게임잡은 세계보건기구(WHO)가 2022년부터 게임중독을 국제질병분류에 포함하기로 결정한 건에 대한 성인남녀들의 의견을 조사했다. 

그 결과 과반수인 59.9%의 성인남녀가 해당 건에 ‘공감하지 못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직장인들의 경우, 63.9%가 공감하지 못한다고 답해 평균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반면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한 건에 ‘공감한다’는 답변은 19.8%에 그쳤고,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20.3%였다.

실제로 다수의 성인남녀가 게임을 즐기고 있었는데, 중독·관성적으로 게임을 즐기기보다 스트레스 해소의 목적이 강했다.

먼저 성인남녀들의 게임 현황을 조사한 결과, 58.5%의 성인남녀가 ‘평소 게임을 즐겨 한다’고 답했다. 이어 성인남녀 중 68.1%는 현재 1개 이상의 게임을 하고 있다고 답했는데, 이들은 주로 ‘모바일 게임(74.8%)’과 ‘온라인 PC게임(52.8%)’을 즐기고 있었다.

성인남녀들이 게임을 하는 목적을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게임을 한다는 답변이 51.1%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이동 시간, 약속 장소 등에서 기다리는 시간을 때우려고(32.7%)’한다는 답변과 ‘취미생활(23.7%)’이라는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매일 하다 보니 의무적, 관성적으로 한다(20.1%)’는 답변과 ‘게임을 하고 싶은 욕구를 참지 못해서-중독돼서(6.9%)’라는 답변은 비교적 낮은 응답률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복수응답).

한편 성인남녀 4명 중 1명(25.7%)은 스스로 게임중독이라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상태 별로는 대학생(30.0%)이 직장인(19.4%)보다 스스로 게임중독이라 생각했다는 답변이 10%P 이상 높았다.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봄에 출시한 '봄의 연가' 먹튀? 낙엽도 지기 전에 떠난다
걸스워즈, 6개월 만에 떠나지만 '리부트'로 돌아옵니다
무협의 신 꿈꿨던 건곤, 3년 못 채우고 떠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