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9:13 (금)
KT, 태풍 다나스 대비 종합상황실 마련...1,327명 투입
KT, 태풍 다나스 대비 종합상황실 마련...1,327명 투입
  • 정동진
  • 승인 2019.07.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에서 태풍의 진로를 살피며 각 지역의 통신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에서 태풍의 진로를 살피며 각 지역의 통신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KT(회장 황창규)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연인원 1,327명을 투입해 실시간 모니터링과 비상 출동 대기 등 통신재난에 대비한 대응체계에 돌입했다고 20일 밝혔다.

KT는 19일부터 네트워크관제센터에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비상운용체계를 가동하고, 전국 재해대책상황실을 함께 운영하며 실시간으로 기상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남부지방이 주요 피해지역으로 예상되어 집중호우에 따른 통신시설 침수를 예방하기 위한 방재 자재를 준비하고, 취약시설 사전 점검 및 보강을 실시하는 등 차질 없는 통신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KT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4단계의 통신재난 대응체계에 따라 신속한 피해 대응과 시설 복구를 추진할 것이며, 향후 피해 발생 규모에 따라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지정용 상무는 “5호 태풍 다나스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예의주시하며 태풍으로 인한 어떠한 통신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와사비망고, 21일까지 43·55·65형 UHD TV 9종 13% 할인
[중국發 한파] 바이낸스 공동 설립자 웨이보까지 차단...다시 검열 시작되나
픽썸 2라운드 1위 '큐브'도 빗썸서 솔트와 함께 퇴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