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관계] 美, UNFPA 지원금 삭감…”강제 산아제한 정책 펴는 中과 협력”
[미·중 관계] 美, UNFPA 지원금 삭감…”강제 산아제한 정책 펴는 中과 협력”
  • 조성영
  • 승인 2019.07.19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中, 강제 낙태 등 수단 통해 계획생육 정책 추진”
“美 법률 위반한 정부와 협력하는 UNFPA에 지원 못 해”
UNFPA “中 강제 낙태 지원 사실 없어”
16일(현지시간) 美 국무부는 유엔인구기금(UNFPA)가 강제 산아정책을 펴는 중국과 협력했다는 이유로 지원금을 삭감했다 © 바이두
16일(현지시간) 美 국무부는 유엔인구기금(UNFPA)가 강제 산아정책을 펴는 중국과 협력했다는 이유로 지원금을 삭감했다 © 바이두

[비아이뉴스] 조성영 중국 전문기자= 미국이 계획생육 정책을 펴는 중국과 협력했다는 이유로 유엔인구기금(UNFPA)에 대한 지원금을 삭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 국부부는 UNFPA를 포함한 유엔기금 6천만 달러(약 705억원)를 삭감했다.

AFP, CNN 등은 이번 결정으로 미국 정부가 UNFPA에 3년 연속 지원금을 보내지 않게 됐다고 전했다.

AFP는 미 국무부 대변인 발언을 인용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중국은 강제 낙태 등 수단을 통해 계획생육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미국 법률에 따라 미국 정부는 이 같은 행위를 지원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UNFPA 공개 문서에 따르면 UNFPA가 중국 정부의 관련 기관과 협력해 강제 낙태 등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들 기관은 강제 계획생육 정책 추진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UNFPA는 “미국의 이 같은 조치는 여성과 어린이의 건강을 위협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UNFPA는 “산아제한 정책을 강요하는 것을 반대한다”며 “중국에 사무실이 있지만 미국 정부에서 한 번도 그곳을 시찰하거나 방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제 산아제한 정책과 관련해 중국에 자금을 지원하지 않았다”면서 “성 선택적 낙태와 같은 중국의 관행을 변화시키기 위한 정책 지원만 했다”고 표시했다.

UNFPA는 또 “미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수많은 어린이와 여성의 생활, 건강, 인도주의 구조 등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미국 정부는 이번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NN은 미국 국내에서도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미국 의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은 여성과 어린이들에게 피해를 주고 미국의 이익에도 해를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영 csyc1@beinews.net
조성영 [최근기사]
삼성, 21일 ‘갤럭시 노트 10’ 중국 발표회 개최
中 푸저우 공안 “美 페덱스 소포에서 총기 발견”
[화웨이 이슈] 美 상무부, 화웨이 면허 90일 추가 연장 계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