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9:13 (금)
中 온톨로지-네오, 크로스체인 플랫폼 공동 구축한다
中 온톨로지-네오, 크로스체인 플랫폼 공동 구축한다
  • 최진승
  • 승인 2019.07.19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프로토콜 적용된 크로스체인으로 상호운용성 확보
신규 프로토콜 백서는 3분기, 플랫폼은 4분기 발표 예정
중국 블록체인 플랫폼 온톨로지와 네오가 크로스체인 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고 발표했다./이미지=온톨로지 제공
중국 블록체인 플랫폼 온톨로지와 네오가 크로스체인 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고 발표했다./이미지=온톨로지 제공

[비아이뉴스]최진승 기자= 중국의 퍼블릭 블록체인 프로젝트 온톨로지(Ontology)와 네오(NEO)가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크로스체인 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

18일 상하이에서 개최된 타운홀 미팅에서 양사는 차세대 인터넷 산업의 발전을 위한 계획을 발표하며 신규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상호운용성이 높은 크로스체인 플랫폼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네오는 다양한 종류의 디지털 자산을 지원하는 기능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온톨로지는 탈중앙화 인증 및 보안성 확보에 집중해 신규 프로토콜을 개발할 예정이다.

네오와 온톨로지 플랫폼에 탑재된 기존 프로젝트는 별도의 수정 없이 신규 프로토콜을 적용할 수 있으며, 신규 프로토콜은 네오와 온톨로지 간 크로스체인 거래에 확장성과 보안을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새롭게 만들어질 크로스체인은 생태계 안정성을 위해 새로운 토큰 및 스마트 계약을 포함하지 않는다.

이번 파트너쉽 체결에 대해 네오의 다홍페이 CEO는 “글로벌 크로스체인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우리는 현재 블록체인 기술의 단점을 극복하고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톨로지의 리준 CEO는 “중국 최대 블록체인 네오와 온톨로지의 크로스체인은 상호운용성을 높일 것이며, 이에 대한 양사의 지원으로 블록체인 산업의 발전과 상용화에 기여하고자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양사의 신규 프로토콜 백서는 2019년 3분기 공개될 예정이며 플랫폼 공개는 4분기에 진행될 예정이다.

 

최진승 choijin@beinews.net
최진승 [최근기사]
"제로섬 게임에 처한 거래소 생태계... 특금법은 제도화 첫 발"
블루벨트 거래소, BRP와 맞손... 프로젝트 간 시너지 '기대'
중국 인민은행, 심천·소주 DCEP 시범 지역으로 선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