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피엠 정철화 부사장, VR 테마파크 법률-제도적 장치 필요하다
지피엠 정철화 부사장, VR 테마파크 법률-제도적 장치 필요하다
  • 장정우
  • 승인 2019.07.18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타유원시설업으로 분류되면서 한계 발생
사회체육시설 분류 제안
정철화 지피엠 부사장=지피엠
정철화 지피엠 부사장=지피엠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지피엠(GPM)은 VR 콘텐츠 개발과 함께 VR 테마파크 ‘몬스터VR’을 운영 중인 업체이다. ‘도심 속 놀이 공원’이라는 콘셉트로 국내 송도, 건대, 광주역 3곳에서 VR 테마파크를 마련했으며, 송도 ‘몬스터VR’는 올해로 2주년을 맞이했다. 

특히 작년 여름의 폭염과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 특히 청소년들의 야외활동이 어려워지는 환경적 영향과 VR이 4차산업혁명의 핵심콘텐츠로 부각되면서 청소년들의 체험학습 공간으로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 때문에 작년의 경우 약 30만 명의 이용객이 ‘몬스터 VR’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 됐다.

정철화 지피엠 부사장은 이런 성장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한다. <비아이뉴스>는 정철화 부사장과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VR 테마파크가 가지는 현실을 알아봤다.

VR 테마파크를 운영하면서 어려운 점을 VR 산업 특성과 필요성에 맞는 법률, 제도적 장치가 갖춰지지 않았다는 점을 꼽았다.

정 부사장은 ”VR 테마파크는 관광진흥법과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등 기존의 관련 법규에 기준으로 하여 영업허가 등을 받아야 한다. 그런데 산업과 콘텐츠의 기술, 환경적 특성과 맞지 않아서 불합리와 불공정 및 무리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우선 VR 테마파크를 시설하기 위해서는 면적 기준으로 건축물용도 허가, 유원시설업 허가, 유기기구의 안전성 검사, 콘텐츠의 등급분류 등을 갖춰야 한다. ‘몬스터 VR’과 같이 대형 VR 테마파크의 경우 관광진흥법에 기초하여 ‘기타유원시설업’ 신고도 함께 진행한다.

VR 테마파크는 '기타유원시설업'으로 분류된다.
VR 테마파크는 '기타유원시설업'으로 분류된다.

이때 VR 테마파크가 ‘기타유원시설업’으로 분류되면서 문제점이 발생한다. ‘도심 속 놀이 공원’을 표방하는 만큼 대형 유기기구를 설치하고 싶어도 ‘기타유원시설업’ 신고 사업자는 ‘안전성 확인 대상 유기기구’ 즉 미니 유기기구 종류만 서비스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광진흥법상 유원시설업은 종합유원시설업, 일반유원시설업, 기타유원시설업으로 분류한다. 종합유원시설업은 1만㎡(약 3,300평) 이상의 면적이 필요하며, 일반유원시설업 일반유원시설업의 경우 건축물용도 허가가 ‘위락시설’인 곳에서 가능하다.

정 부사장은 “도심의 건물 내에 단일면적 1만㎡의 공간을 가진 곳은 흔치 않고, ‘위락시설’ 허가를 받은 건물도 대형건물도 없기에 VR 테마파크는 ‘기타유원시설업’으로 신고하여 영업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야외 테마파크의 자이로드롭, 바이킹, 회전목마 등에서 아이디어를 차용하여 실내에서 VR 콘텐츠와 연동한 VR유기기구로 제작해도 ‘안전성 검사 대상 유기기구’로 지정되어 ‘기타유원시설업’에서는 운행이 불허되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VR 산업을 활성화하고 싶어도 키즈카페와 동일한 유기기구 안정성 검사를 적용받는 것이 현실이며, VR 산업의 창의성과 발전이 법률적으로 제한된다는 것이 정 부사장의 의견이다.

큰 어트랙션을 도입하고 싶어도 법률적으로 불가하다.
큰 어트랙션을 도입하고 싶어도 법률적으로 불가하다.

이런 VR 산업과 관련해 정 부사장은 “VR 산업에 관광진흥법을 적용하는 것 자체가 강력한 규제로 작용하고 있어서, ‘가상현실체험시설업’을 신설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고, 업종신설이 힘들면 ‘사회체육시설’로 분류하길 강력히 제안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런 현실에도 지피엠은 VR 콘텐츠와 관련한 다양한 시도를 진행 중이다. 먼저 글로벌 VR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 ‘몬스터 플랫폼’ 개발에 힘쓰고 있으며, ‘몬스터 VR’ 적용과 함께 영국, 호주, 북미와 같은 해외 국가에도 입점을 진행 중이다.

정 부사장은 “더불어 올해의 주된 계획과 목표는 해외에 ‘몬스터 VR’ 구축을 실현하는 것이다. 특히 기후의 영향으로 야외활동이 어려워 쇼핑몰이 발달해 있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의 쇼핑몰 사업 기업들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다”고 올해 계획을 공유했다.

장정우 jjw@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코인원, 복잡한 인증 3분 안에 끝내는 ‘코인원 패스’ 출시
[씨큐월드] 핀플, 비트하오 협력 통해 SNS에서 물건 산다
[UP!START] 페이버릿미, 취미·여가 프로그램 소개 서비스 시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