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7 21:46 (목)
중기부, 일본 수출 규제 피해…중소기업 위한 센터 운영
중기부, 일본 수출 규제 피해…중소기업 위한 센터 운영
  • 장정우
  • 승인 2019.07.1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 규제 애로신고센터 운영 예정
긴급경영안정자금-단기 컨설팅 등 지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간담회 현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한일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소기업을 위한 지원 창구가 마련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이후 지난 9일부터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등이 참여하는 ‘일본수출 규제대응TF’를 가동하고 있으며, 15일부터는 전국 12개 지방청에 일본 수출 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중소기업의 피해현황과 애로‧건의사항이 ‘애로신고센터’로 접수되면, 중기부 및 범정부 TF를 통해 애로해소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해 줄 계획이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기업에는 피해최소화를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단기 컨설팅 등의 지원이 제공된다.

우선, 매출감소 등 피해가 구체화된 기업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신청요건에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을 추가하며(8월), 지원조건 완화 등을 통하여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일본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수출규제회피, 대체 수입선 확보 등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컨설팅사업’을 신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이번 추경에 긴급경영안정자금 1,080억원과   컨설팅 지원사업 36억원 등 필요한 예산을 신청한 상태이다.

한편, 일본수출 규제로 애로나 피해를 겪는 기업은 전국 12개 지방청에 설치된 ‘애로신고센터’를 통해 필요한 지원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중기부 김영환 일본수출 규제대응 TF팀장(중소기업정책실장)은 “현장의 중소기업과 긴밀히 소통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번을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글로벌 수준의 중소벤처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최대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jjw@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프로젝트 제아노트, 베일 벗은 신작은? ‘킹덤 하츠 다크 로드’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2세대 블록체인 게임 기준될까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전 세계 유저와 대결 펼칠 준비 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