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터보 냉동기술 인도에서도 인정받았다"
"LG전자 터보 냉동기술 인도에서도 인정받았다"
  • 정동진
  • 승인 2019.06.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2기에 1천만 달러 규모 냉동기 공급 계약
중동. 동남아. 남미 등 확대...글로벌 시장 선도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LG전자가 인도 원자력발전소 2기에 대형 냉방시스템을 공급한다.

LG전자는 최근 인도 릴라이언스 인프라스트럭처(Reliance Infrastructure)社와 계약을 체결하고 타밀나두州 쿠단쿨람 원자력발전소 3호기와 4호기에 약 1천만 불 규모의 터보 냉동기를 공급한다.

LG전자는 경쟁입찰에서 인도 현지 및 글로벌 업체들을 제치고 이번 사업을 수주했다. 계약에 따라 LG전자는 2기의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할 터보 냉동기 및 공조설비를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공급, 설치하게 된다. 또 향후 추가 수주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확보하게 됐다.

앞서 LG전자는 이미 가동에 들어간 쿠단쿨람 원자력발전소 1, 2호기에도 냉방시스템과 공조설비를 공급한 바 있다.

LG전자 터보 냉동기
LG전자 터보 냉동기

터보 냉동기는 대규모 건물에 냉방을 공급하는 대형 냉방시스템인 칠러(Chiller)의 한 종류다. 인도 전력청은 인도 남부 타밀나두州 쿠단쿨람 지역에 잇따라 원자력발전소를 구축하고 있다. 인도 최대 그룹인 릴라이언스의 건설 계열사인 릴라이언스 인프라스트럭처가 이번 터보 냉동기 사업을 발주했다.

LG전자가 공급할 터보 냉동기는 세계 최고 수준의 냉방효율을 갖추고 있다. LG전자는 냉매를 한 번 더 압축하는 2단 압축기술을 적용해 1단 압축방식보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운전비는 절감했다. 압축기와 열교환기의 설계를 최적화해 설치면적과 무게를 대폭 줄였고 친환경 냉매를 사용했다.

LG전자는 아랍에미레이트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와 사우디아라비아 쿠라야 복합화력발전소에 터보 냉동기를 공급하는 등 중동, 동남아시아, 남미 등으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이번 수주는 LG전자 터보 냉동기의 제품 경쟁력과 사업역량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고객의 다양한 요구와 설치환경에 맞는 최적의 솔루션을 공급하며 글로벌 공조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LG전자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비타민 이제 먹지말고 샤워하세요...제네포스, 바디퓨 비타민 샤워필터 출시
[카카오프렌즈] 마시는 ‘물’ 첫 출시, 어피치 복숭아 워터 공개
[인기협] 스타트업 10곳 지스타 BTB관 부스 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