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10 01:41 (금)
식약처, 유통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 우선 조사 착수
식약처, 유통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 우선 조사 착수
  • 조진성 기자
  • 승인 2017.08.2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산부인과‧내분비과 전문의, 소비자단체 등과 함께 전문가 회의를 지난 25일 오클라우드호텔(서울시 서초구 소재)에서 개최하고 생리대 안전대책 등에 대해 논의해 시중 유통 생리대 전 제품에 대한 조사를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점검 대상은 최근 3년간 생산되거나 수입된 모든 생리대 56개사 896품목(제조 671, 수입 225)이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에 대해 우선 조사할 예정이다.

다만 소비자 단체에서 발표(2017년 3월)한 생리대 시험결과에서 위해도가 비교적 높은 벤젠, 스티렌 등 휘발성유기화합물 성분(약 10종)을 중심으로 이르면 9월말까지 검사를 종료할 계획이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C, Volatile Organic Compounds)은 벤젠, 포름알데이드, 스틸렌 등 대기 중에 쉽게 증발되는 액체 또는 기체상 유기화합물의 총칭이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 생리대에 함유 가능성이 있는 유해물질(104종)의 검출량과 위해성 평가 조사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앞당기고,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소비자에게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어린이와 성인용 기저귀에 대해서도 국가기술표준원과 협의하여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검사를 포함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최근 생리대 안전성 논란에 대한 신속한 조사와 소비자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press@beinews.net
조진성 기자 [최근기사]
성인 20%가 겪는 수면장애, 정확한 원인부터 파악해야
수능 앞둔 수험생 건강관리법 4가지 소개
“1인 가구 잡자”…식음료업계, '리사이징' 전략 눈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