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SNS] 디리러바 대학시절 웨이보 핫이슈 1위 등극
[중국SNS] 디리러바 대학시절 웨이보 핫이슈 1위 등극
  • 최예진
  • 승인 2018.05.1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11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중국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핫이슈 순위에서 디리러바(迪丽热巴)의 대학시절이 1위를 차지했다. ⓒ 웨이보 핫이슈 캡처
오늘(11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중국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핫이슈 순위에서 디리러바(迪丽热巴)의 대학시절이 1위를 차지했다. ⓒ 웨이보 핫이슈 캡처

오늘(11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중국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핫이슈 순위에서 디리러바(迪丽热巴)의 대학시절이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디리러바의 대학시절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디리러바는 지금과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 웨이보
이날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디리러바의 대학시절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디리러바는 지금과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 웨이보
이날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디리러바의 대학시절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디리러바는 지금과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 웨이보
이날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디리러바의 대학시절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디리러바는 지금과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 웨이보

이날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디리러바의 대학시절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디리러바는 지금과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2위는 인형뽑기의 노하우가 차지했다. 난창에서 인형뽑기 달인으로 통하는 한 여학생이 인형뽑기로 뽑은 인형을 팔며 노하우를 알려줬다. 그는
2위는 인형뽑기의 노하우가 차지했다. 난창에서 인형뽑기 달인으로 통하는 한 여학생이 인형뽑기로 뽑은 인형을 팔며 노하우를 알려줬다. 그는 "인형을 뽑을 때 인형의 목을 공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웨이보
2위는 인형뽑기의 노하우가 차지했다. 난창에서 인형뽑기 달인으로 통하는 한 여학생이 인형뽑기로 뽑은 인형을 팔며 노하우를 알려줬다. 그는
2위는 인형뽑기의 노하우가 차지했다. 난창에서 인형뽑기 달인으로 통하는 한 여학생이 인형뽑기로 뽑은 인형을 팔며 노하우를 알려줬다. 그는 "인형을 뽑을 때 인형의 목을 공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웨이보

2위는 인형뽑기의 노하우가 차지했다. 난창에서 인형뽑기 달인으로 통하는 한 여학생이 인형뽑기로 뽑은 인형을 팔며 노하우를 알려줬다. 그는 "인형을 뽑을 때 인형의 목을 공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3위는 한 아이의 반응이 차지했다. 미국에 사는 한 아이가 처음으로 자신의 여동생을 보는 영상이 많은 중국 '랜선이모'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영상 속 이 아이는 자신의 여동생을 보자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여동생에게 뽀뽀하는 등 '예쁜 짓'을 했다. ⓒ 웨이보
3위는 한 아이의 반응이 차지했다. 미국에 사는 한 아이가 처음으로 자신의 여동생을 보는 영상이 많은 중국 '랜선이모'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영상 속 이 아이는 자신의 여동생을 보자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여동생에게 뽀뽀하는 등 '예쁜 짓'을 했다. ⓒ 웨이보

3위는 한 아이의 반응이 차지했다. 미국에 사는 한 아이가 처음으로 자신의 여동생을 보는 영상이 많은 중국 '랜선이모'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영상 속 이 아이는 자신의 여동생을 보자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여동생에게 뽀뽀하는 등 '예쁜 짓'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7길 7-9 3층(논현동)
  • 대표전화 : 02-6333-8621
  • 팩스 : 02-6333-86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영
  • 법인명 : 주식회사 에이치케이미디어웍스
  • 제호 : 비아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86
  • 등록일 : 2015-06-15
  • 발행일 : 2015-07-14
  • 발행인 : 방성식
  • 편집인 : 신도연
  • 비아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비아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beinews.net
ND소프트